여러종류의 튤립
link  꽃사랑   2022-08-22

튤립도 수선화처럼 풍성하게 심지만, 주로 돌담에서 멀찍이 떨어진 위쪽 꽃밭 가장자리에 구근을 뿌린다.

욕심 사나운 다람쥐를 피하려는 목적도 일부 있다.

동물들은 수선화 구근은 감히 먹을 엄두도 못 낸다.

식탐 많은 염소들조차 그렇다. 하지만 조류들은 튤립 구근을 보면 결코 참지를 못한다. 튤립은 빨리 지는 특성이 있고, 특히 봄비가 내리면 꽃잎이 벌어지기에,타샤는 은은한 파스텔 색조의 단단한 종류를 선호한다.

그녀는 아름다운 꽃을 최대한 오래 볼 수 있게 종류를 분별해서 배치해 심는다.

먼저 분홍색이 도는 연어색 '뷰티 퀸'과 가장 흐린 연어색인 '에프리코트 뷰티'가 있고, '피어리스 핑크'와 '엘리자베스 아덴', 파릇파릇한 빛이 감도는 분홍색 '다윈' 튤립이 뒤를 잇는다.

나중에는 파란색 '라파예트'와 노르스름한 '미시즈 존 티 스키퍼스'가 나오고, 그것과 어울리는 노란색 알리섬과 늦은 수선화가 아래쪽에 핀다.

신종 다년생튤립을 심고 싶은 유혹을 느끼지 않느냐고 물으면 타샤는 못마땅하게 혀를 차면서 손을 젓는다.

"우리 튤립은 7년 이상 계속 꽃을 피우는 걸요. 물론 해가 지날수록 꽃송이가 훨씬 작아지지만 아름답기는 매한가지인 걸요" 그녀는 신종
'다년생'들은 '에프리코트 뷰티'나 '엘리자베스 아덴'의 섬세한 맛이 없다고 믿는다.

그녀의 견해가 옳을 것이다.















타샤의 정원






연관 키워드
고추, , 퇴비더미, 아파트, 수선화, 성남, 분당아파트, 이끼키우기, 퇴비발효과정, 농사계획, 가지, 제비꽃, 타샤의정원, 판교, 남한산성, 대파심기, 퇴비만들기, 모란장, 반고흐, 아름다운정원
Made By 호가계부